21세기 기업 커뮤니케이션 또는 마케팅 담당자는 '수많은 의사소통 통로를 어떻게 활용하고 컨트롤 할 것인가.' 늘 고민하게 됩니다. 공중파 TV, 케이블TV, 신문, 잡지, 라디오, 인터넷, 소셜미디어 등 마케팅 담당자가 신경써야 할 채널은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커뮤니케이션 채널에 비해서 직접적으로 고객과의 의사소통을 컨트롤할 수 있는 부분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특히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특징으로 하는 소셜미디어의 등장으로 인해 소비자들은 광고나 프로모션 문구보다는 개개인의 사용 후기 등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격변하는 환경 속에서 마케터들은 기업 이미지를 다시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에 고객의견에 더욱 집중하는 동시에 실시간으로 고객에 대한 통찰을 구하려는 니즈가 더욱 강해지고 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소셜미디어는 마케터를 괴롭게 했지만 한편으로는 이전의 전통미디어에서는 알 수 없었던 사실을 알려주는 새로운 마케팅 리서치 자료가 됩니다. 소셜미디어 상의 소비자 의견이 곧 무한한 패널의 의견입니다. 소셜미디어에서 소비자들은 그들의 기업과 상품에 대한 신뢰, 니즈, 바라는 바를 표현하고 또 그들의 행동을 보여주게 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소셜미디어에서 어떻게 고객에 대한 통찰력을 소셜미디어에서 찾고, 또 활용해야 할까요?




NM Incite에서 발행한 백서에서는 소셜미디어를 글로벌 마케팅과 브랜드 전략에 적용하는 다섯 단계에 대해서 알려 드립니다.

1. Measure your social performance relative to ‘expected’ outcomes : 결과를 기대치와 비교

절대적인 페이스북 친구 수, 좋아요 수를 측정하면 소셜미디어 활동의 볼륨을 키우는 데에만 집중하게 됩니다. 기업의 활동에 최적화된 소셜미디어 활동을 하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는 해당 기업이 속한 사업 분야 규모, 광고 지출 등을 고려하여 예상치를 설정하고 이를 소셜미디어 활동의 결과와 비교해야 합니다.

2. Link your segmentation approach to online discussions :  고객군별 온라인 화제 파악

- 전체 고객의 통합적인 화제 파악보다는 타깃 고객군 별로 특화된 화제를 확인해야 합니다. 고객군을 세분화하여 각 고객군이 주로 이야기하는 화제를 파악하고 이를 통해서 특정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를 발굴해야 합니다.

 

3. Overinvest in data hygiene : 데이터의 정확도를 확보

-소셜미디어 데이터를 활용하여 마케팅과 브랜드 전략을 세우는 만큼 스팸 제거 등 데이터의 오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정확하고 깨끗한 데이터를 분석할 때에 마케팅 활동에 도움이 되며 깊이 있는 인사이트를 찾을 수 있습니다.

4. Cast a wide net : 소비자의 충족되지 않은 니즈 파악

- 고객이 이야기 하는 것을 듣기만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소비자들의 충족되지 않은 니즈는 무엇인지, 브랜드에 대해서 기대하는 바는 무엇인지 등을 파악하여 타깃 고객을 이해하고 니즈를 파악해야 합니다.

5. Maintain analytic and measurement consistency across brands and markets : 분석과 측정의 일관성을 유지

- 글로벌 마케터는 많은 국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상품에 대한 여러가지 소셜미디어의 메시지를 분석해야 합니다. 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보다 깊이있는 인사이트를 찾기 위해서는 통일성있는 분석과 측정방법을 유지해야 합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NM incite에 방문하셔서 전문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원문보기 : http://nmincite.com/download-white-paper-the-customer-first-imperative/

(해당링크에 인적사항을 기재하시면 백서 전문을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며칠 전 제 46회 수퍼볼(Super Bowl)이 뉴욕 자이언츠의 우승으로 끝났습니다. 수퍼볼은 전 미국을 들썩거리게 하는 최고의 스포츠 경기 인데요, 한편으로는 광고계의 빅 매치이기도 해서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죠. 그렇다면 수퍼볼에 대한 버즈는 어땠을까요?

먼저 수퍼볼 시작 이전의 버즈에 대해서 발펴보도록 하겠습니다. Nielsen과 NM Incite의 조사에 따르면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팀 웹사이트에 더 많은 사람들이 방문했습니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에서는 뉴욕 자이언츠에 대한 버즈가 더 많이 발생했습니다.

플레이오프가 진행되던 2011년 12월, 패트리어츠 공식 홈페이지의 UV(unique visitors : 순 방문자 수)는 644,000을 기록했습니다. 자이언츠의 홈페이지 UV는 574,000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자이언츠의 팬들은 패트리어츠 팬들보다 거의 2배 가까이 팀 홈페이지에 머물러서 1인당 평균 10분 공식 웹페이지에 체류하고 17페이지 정도를 클릭했습니다.

수퍼볼 플레이오프 기간 중 블로그, 게시판,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온라인 뉴스 미디어에서 자이언츠는 59%, 패트리어츠는 41%의 버즈 점유율을 차지해 자이언츠가 패트리어츠보다 더 많은 팀 버즈를 발생시켰습니다. 반면 소셜 미디어 MVP는 톰 브래디(Tom Brady)가 차지했습니다. 패트리어츠 쿼터백인 톰 브래디에 대한 버즈는 일라이 매닝보다 2배 가까이 많았습니다.


2012년 2월 5일 경기 당일에도 역시 경기 이전과 마찬가지로 뉴욕 자이언츠가 65%의 팀 버즈를 차지해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이겼습니다. 자이언츠의 온라인 팬들의 활동이 좀 더 활발했던 덕분일까요? 이번 수퍼볼 게임의 MVP로 뉴욕 자이언츠의 쿼터백인 일라이 매닝(Eli Manning)이 선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온라인에서는 얘기가 좀 달라지는데요, 패트리어츠의 쿼터백인 톰 브래디에 관한 버즈가 일 매닝에 대한 버즈보다 3배 가까이 많은 73%를 차지해서 소셜 미디어 버즈 MVP는 톰 브래디에게 돌아갔습니다.

자, 이제는 수퍼볼 광고와 경기 당일의 버즈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229,000개가 넘는 소셜 미디어의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수퍼볼 광고와 관련하여 가장 많이 언급된 브랜드는 펩시로 18%의 점유율을 차지했습니다. 코카콜라와 M&Ms는 10%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1위를 차지한 펩시는 2010년 수퍼볼 광고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했던 전력이 있습니다. 실제로 소셜미디어에서 Refresh Project를 진행해서 마치 TV 광고를 포기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인상까지 주었지만 기발한 광고로 수퍼볼 광고의 버즈를 이끌어 내었습니다. 펩시가 버즈 1위를 차지한 것은 활발한 소셜미디어 활동으로 인한 온라인 팬 덕분인지, 아니면 TV광고의 아이디어가 더 큰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겠습니다. 그렇지만 무엇보다도 TV와 소셜미디어의 버즈가 서로 영향을 주고 그 시너지 효과로 인해 이번 수퍼볼의 Buzz Top Brand가  될 수 있었음은 확실합니다. 예전 같았으면 아무리 재미있는 수퍼볼 광고라도 그 해에 보고 끝나는 데에 그쳤겠지만 이제는 온라인에서도 계속 반복해서 광고를 시청하기 때문에 기업에서는 TV광고도, 소셜 미디어도 절대 포기할 수 없을 것입니다. 또한 마케팅 예산이 한정적인 만큼 TV, 인쇄, 온라인, 그리고 소셜미디어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Mieda Planning을 하는 지가 성공적인 브랜드 이미지 형성과 편판 획득의 중요한 키가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버즈워드에서는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소셜미디어"의 소식과 분석 사례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Insights and observations by NM Incite consultants as well an intersection of consultants and analysts from across the industry.
* 원문 보기 :
Giants vs Patriots: Playbook for the social Super Bowl : http://www.nmincite.com/?p=6321
                     Super Bowl Social Media Showdown: Pepsi Scores the Most Buzz : http://www.nmincite.com/?p=6350

Posted by 비회원

닐슨 컴퍼니는 4가지 사업영역 하의 소매유통조사 및 소비자 마케팅, 패널, 미디어조사, 리서치, 온라인 소비자 조사 등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장조사는 "Watch & Buy" 부문에 있어 고객들의 생각과 행동을 이해할 수 있도록 기업들에게 유용하고 앞선 인사이트를 제공하기 위한 기본적인 발걸음이 됩니다

즉, 고객을 이해하고, 잠재고객을 파악하고, 주타겟고객을 공략하고, 그들의 활동영역과 행태를 파악하고 미디어전략을 위한 활용하고, 효과를 측정하고... 모든 단계에 있어 필수적인 정보들은 결국 "The Right Intelligence"에서 시작되어 "The Right Decisions" 단계로의 진입을 가능하게 합니다.



이를 위해 닐슨 컴퍼니는 매주 Watch Weekly를 발행하여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이번주 US지역의 Weekly 중 몇가지 온라인과 관련된 정보를 보니 흥미로운 순위들이 있네요.

Facebook 중 Texas Holdem Poker의 팬이  의외로 굉장하다는 사실과,,  

Top Facebook Pages
Week ending February 20, 2011

Facebook
Source: AllFacebook.com

"What's sexy"에 대한 관심도가 비버오라버니와 가가언니보다 높았었군요.

Top Twitter Trends (Int'l)
Week ending February 20, 2011

Twitter
Source: WhatTheTrend.com (as seen in AdAge, Mashable)


역시 Google과 Facebook은 미국에서 TOP 1,2위. 그러나 Microsoft가 US Web Parent Companies에서는 2위네요.

Top US Web Brands by Unique Audience
January 2011

Top Web Brands
Source: Nielsen NetView

Top US Web Parent Companies by Unique Audience
January 2011

Top Parent Companies
Source: Nielsen NetView

또한, US내 인종별 Smartphone의 이용행태 분석 결과가 발표되었었는데, Hispanic과 Asian/Pacific Islander 대비 White 인종의 비율은 현저히 낮은 편이네요. 한국에서는 어제 SKT에서 아이폰4의 출시를 공식발표했는데.. 한국의 스마트폰 트렌드는 어떻게 변동될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Mobile
- United States

“Smartphone penetration is higher among mobile users who are part of ethnic and racial minorities in the U.S. – namely Asian/Pacific Islanders (45%), Hispanics (45%) and African-Americans (33%), populations that also tend to skew younger. Meanwhile, only 27 percent of White mobile users reported owning a smartphone.”

Smartphone

(*Data Source : Nielsen Watch Weekly, March 23, 2011)
 

Posted by 비회원
유아용품에 대한 관심은 미혼이든 기혼이든 여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클릭해 보는 주제 중 하나죠.
특히, 유명 연예인이 사용한다는! 상품에 대한 궁금증은 '그게 모길래'에서 시작되지만
'아.. 나도?'라는 구매동기로 갈 수 있는 충분한 자극제가 되어.. 이것이 모방과 경쟁심리로 이어지고

결국 '굉장'하다는 가격 쯤이야 아무것도 아닌것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 고소영의 유모차와 기저귀로 주목을 받고 있는 오르빗 유모차페넬로페 기저귀가 랭킹상위로 등극하여 버즈를 살펴본 결과, 일일 5개 미만으로 생성되던 게시글들이 11월 5일 미디어 릴리즈 이후,  일일버즈 생성량이 최대 게시글 160개 까지 증가되는 추이를 나타냈습니다.
11월 7일 하락세로 전환되기는 하였으나, 여전히 미디어에서는 '고소영 효과'에 대해 주목하면서 많은 기사를 생성하고 있네요.

과연, 이 명품유아용품이 유명 연예인에 힘입어 어떤 효과를 낼지.. 개인적으로도 참 궁금합니다.
아마 저도 아이가 있었다면 한번쯤 사고 싶은 욕심으로.. 충동구매를 했을지도...



* CGM: Consumer Generated Media, 버즈워드가 수집하는 온라인 게시글 전체

** 미디어: 버즈워드가 수집하고 있는 언론 뉴스

*** 데이터 산출조건 :
오르빗 유모차: [오르빗, 오르빗유모차, 유모차오르빗, 고소영유모차, 고소영유모차오르빗]을 적어도 한번 포함한 모든 게시글
②페넬로페 기저귀 : [페넬로페기저귀, 페넬로페 기저귀, 고소용기저귀, 고소영 귀저귀]을 적어도 한번 포함한 모든 게시글

Posted by 비회원

 
 이제 곧 연말이 다가옵니다. 연말만 되면 각 매체에서는 올해의 연예가 핫이슈를 뽑아내기 바쁜데요. 여러분은 올해의 연예가 핫이슈로 어떤 것을 베스트로 꼽고 싶으신가요? 여자 아이돌 그룹의 활발한 해외진출, 유명 연예인의 결혼과 여러 드라마와 영화의 흥행 등 딱 하나만 골라내기가 쉽지 않지만 저에게 단 하나만 꼽으라고 하시면 저는 단연 "슈퍼스타K2"의 흥행이라고 하겠습니다.

 어쩌면 사람들에게 있어서 Mnet의 슈퍼스타K2는 단순한 가수발굴 프로그램이 아닐 수도 있겠습니다. 출연자들의 뛰어난 노래와 춤실력은 기본으로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후보자들간의 소소한 일상들과 그들간의 에피소드, 그리고 출연자들의 뒷이야기까지 들을수 있으니 프로그램이 방영 될 수록 드라마나 영화보다도 더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전개되었습니다. 게다가 누가 우승자가 될 것인지 도통 예측할 수가 없으니 다들 '누가 최종 우승자가 될 것인가', '내가 응원하는 그 사람이 최종 우승자 가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며 보셨겠지요.

 요즘 네티즌 수사대라는 말도 있으니만큼 네티즌들의 의견을 보다보면 누가 우승자가 될 수 있을지 조금은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게시판이나 트위터, 클럽이나 카페에 올라오는 글들을 눈에 보이는대로 클릭했는데요. 이런! 유력한 후보자가 누군지 알기 쉽지 않더군요. 각 출연자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고 갑론을박은 시간이 지나고 후보자가 좁혀질수록 더욱 심해졌습니다. 


 결승전까지 인기를 누렸던 존박군에게는 슈퍼스타K2 방송 초반부터 네티즌들이 관심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독특한 음색과 귀여운 외모로 인기를 모은 장재인 양은 8월 중반부터 관련된 게시물이 증가했네요. 오디션 진행 중반부터 후반까지, 장재인 양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눈에 띕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중, 고등학생팬과 누나팬을 사로잡은 강승윤 군에 관한 글이 급상승해서 10월에는 장재인양을 앞섰네요. 

 최종 4인이 남으면서 네 사람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했고 이는 네 사람에 관한 버즈량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는데요.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던 것처럼 각 출연자에 대한 게시글양도 엎치락 뒤치락 혼재양상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최종 2인이 남는 순간부터는 존박군과 허각군에게 모든 관심이 집중됩니다. 특히 꾸준히 인기를 모아왔던 허각군에 대한 온라인 버즈량은 가히 폭발적으로 증가했는데요, 이는 허각군의 우승으로 정점에 다다릅니다.  


(사진출처 : Mnet 슈퍼스타 K2 공식홈페이지 )
 

각 출연자에 관한 게시물 양만 살펴보아도 슈퍼스타K로 진짜 스타가된 4人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얼마나 많았는지 알 수 있네요. 비록 이들에 관한 관심도와 게시글의 양 만으로 누가 1위가 될지 꼭 알아맞출 없었지만 네 사람 모두 멋진 실력을 갖춘만큼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것 만은 확실합니다. 게다가 모든 출연자가 서로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그로인해 고르게 사랑과 관심을 받았기에 슈퍼스타K2의 결과 예측이 쉽지 않았고 시청자들도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이미 슈퍼스타 K2가 끝나기도 전부터 슈퍼스터 K2에 출연한 출연진들의 노래가 음원판매 상위권에 랭크되었다고 하죠. 또 우승자인 허각군은 디지털 싱글앨범도 발매했고 다른 출연진들도 기획사에서 스카우트 되거나 앨범발매 준비를 하는 등 더 좋은 노래들로 감동을 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7월부터 10월말까지 최선을 다해서 노력한 우승자 허각씨를 비롯한 4명의 출연자와 이들보다 조금은 일찍 탈락했지만 자신들의 능력과 열정을 가감없이 보여주고 함께 울고 웃게 만들었던 모든출연진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이들의 좋은 노래를 더 많이 들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비회원


새로운 시장은 장벽은 높아 보이고, 이익은 예측하기 어려운 경향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기업들이 신규 투자를 멈추지 않는 것은 새로운 경쟁자들에게 추격당할 위험성과 이미 red ocean이 된 시장에서의 비효율성 때문이겠죠.

개인적으로 앱스토어 같은 시장이 발전되어 여러 중소기업들에게 풍부한 기회를 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앱스토어는 그 자체로는 커다란 수익이 보이진 않지만 다른 기술과 부를 생성하는 좋은 속성이 있으니까요.





이전에 몇 번 말씀 드린 것처럼 아이폰은 국내 소비자들의 기대를 상당히 많이 모으고 있습니다.

아이폰 게시글을 무작위로 뽑아 주요 화제를 분석한 결과 가장 자주 이야기 되고 있는 화제는 애플리케이션이었습니다. 그 뒤를 이어 국내 도입과 관련한 화제가 2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소비자들은 아이폰과 같은 스마트폰을 통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의 활용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와 같은 경향은 앱스토어의 버즈 데이터가 아이폰과 유사한 추이를 보이며 증감하고 있는 것에서도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앱스토어의 발전에는 여러 장애가 있습니다.
국내 통신 인프라 구축은 아직 부족한데다가 앱스토어를 통해 생성되는 부가적인 이익이 중소 상인들에게 분배되는 특징이 있어 대규모 투자를 유인할 만한 initiative가 다소 떨어지기 때문이죠.

현 상황에서 시장을 발전시킬 열쇠는 국내 핸드폰 제조사들에게 있는 듯 합니다. 다양한 스마트폰을 제작하며 매출을 내기 시작해야 앱스토어 시장도 발전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무엇이든 시작은 어려움이 있겠지요. 더구나 전용이 아닌 범용을 지향하며 새로운 기술을 생성하는 스마트폰이나 앱스토어 인프라의 구축은 쉽지 않을 것입니다. 새로운 시장을 위해 뛰는 모든 회사의 건투를 빕니다. ^^

버즈워드에서 일하며 많은 배움을 얻어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버즈팀 모든 분들의 건승도 함께 빌어요.

Posted by buzzmetrici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