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사용에 대한 보고서 State of the Media:The Social Media Report(Q3 2011)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급변하는 소셜미디어의 흐름은 물론 사용자들이 소셜미디어를 어떻게 활용하고 어떠한 디지털 플랫폼을 주로 사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주요 연구결과를 중점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번 조사결과의 Key Findings는 다음과 같습니다.
  • Social networks and blogs continue to dominate Americans’ time online, new accounting for nearly a quarter of total time spent on the Internet
  • Social media has grown rapidly – today nearly 4 in 5 active Internet users visit social networks and blogs
  • Americans spend more time on Facebook than they do on any other U.S. website
  • Close to 40 percent of social media users access social media content from their mobile phone
  • Social networking apps are the third most-used among U.S. smartphone owners
  • Internet users over the age of 55 are driving the growth of social networking through the Mobile Internet
  • Although a larger number of women view online video on social networks and blogs, men are the heaviest online video users overall streaming more videos and watching them longer
  • 70 percent of active online adult social networkers shop online, 12 percent more likely than the average adult Internet user
  • 53 percent of active adult social networkers follow a brand, while 32 percent follow a celebrity
  • Tumblr is an emerging player in social media, nearly tripling its audience from a year ago
  • Across a snapshot of 10 major global markets, social networks and blogs reach over three-quarters of active Internet users

본 보고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닐슨블로그 Nielsen Wire, Social Media Report:Spending Time, Money and Going Mobile 혹은 Nielsen KoreanClick Buzzword 홈페이지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
[관련기사]
* 연합뉴스, "美국민 5월 페이스북 이용 535억분으로 최장. 야후, 구글이 2,3위"
(출처:http://www.yonhapnews.co.kr,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미국민들이 지난 5월 페이스북 이용에 535억분을 사용했다고 시장조사기관 닐슨의 보고서를 인용해 미 일간 샌프란시스크크로니클이 13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닐슨의 조사결과, 미국민들 가운데 1억4천만명이 페이스북을 방문해 미국내 각종 웹사이트 가운데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페이스북에 이어 야후가 172억분, 구글이 125억분으로 뒤를 이었다. 닐슨은 "현재 미국민들의 총 인터넷 이용시간의 4분의1이 소셜네트워크사이트(SNS)"라고 전하고, 이에 따라 SNS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소비자의 행태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인터넷 사용자 5명 가운데 4명꼴로 SNS나 블로깅 사이트를 이용하고 있으며, 온라인 이용시간 가운데 SNS가 차지하는 비중이 22.5%나 됐다. 이어 온라인 게임(9.8%), 이메일(7.6%) 등이 뒤를 이었다. SNS를 이용하는 성인의 70%가 온라인 쇼핑을 한 경험이 있으며, SNS 이용자의 60%가 제품 구매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이용 후기를 남긴 것으로 조사됐다. SNS 이용자는 통상적인 인터넷 이용자에 비해 자신의 정치적인 견해를 온라인에 게시할 가능성이 26% 더 높고, TV시청 프로그램의 선호도에 대한 게시 가능성도 33%나 더 높았다. 또 음악을 듣는데 시간을 보낼 확률도 75%나 더 높았다. SNS를 사용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미국인은 18∼34세 사이의 아시아계 여성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SNS 대부분이 여성 이용자가 더 많지만 비즈니스소셜네트워크서비스 링크트인만 남성 이용자가 더 많았다.
   nadoo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News Flash
Monthly Topic
8월의 인터넷 서비스 동향
8월 전체 인터넷 평균 이용시간은 전월 대비 +1.0% 증가하였습니다. 하계 방학으로 인한 대학생 이하 학생층의 활동성 증가가 발생하였으나, 여름 휴가로 인한 20대 후반 ~ 30대 초반 연령층의 활동성 감소로 전체 활동성이 상쇄되어 전체 이용시간 및 페이지뷰는 -1% 미만으로 소폭 감소하였습니다. more
8월 월간 평균 방문사이트 개수는 75.6개로, 77.5개였던 7월 대비 -2.5% 감소하였습니다. 연령별로는 하계 방학의 영향으로 인터넷 가용시간이 증가한 24세 이하 학생층과 35세 이상 고연령층의 증감율이 낮았던 반면, 20대 후반 직장인 연령층에서 방문 사이트 개수가 크게 감소하여 연휴와 여름 휴가 등의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ore
Focus On
보안 사이트 및 애플리케이션 이용 행태
1. 대형 해킹 사고로 정보보안의 중요성 대두

IT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인터넷을 통한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이 용이해지고 있으나, 이에 대한 역기능으로 웹사이트를 통하여 개인정보가 노출되어 공개되어 있거나, 악의적인 사용자에 의해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악용되는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대형 포털이 해킹을 당해 사상 최대 규모인 3,500만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금융권에서도 외부 공격으로 인한 전산사고가 나는 등 지속적으로 대규모 해킹 사고가 발생하면서 보안 문제가 중요한 이슈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유출된 개인정보의 오 남용을 막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은 2006년부터 인터넷 상의 개인정보 노출에 대해 지속적인 삭제조치를 취하는 등 노력을 하고 있으나 여전히 개인정보 노출 사고는 지속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접수된 개인정보 침해신고와 상담건수는 최근 3년간 15만건에 달하고 있습니다. 2008년 3만9811건, 2009년 3만5167건이던 것이 지난해 5만4832건으로 크게 늘었으며, 올해 7월까지의 상담 건수도 벌써 작년 수준을 넘어섰습니다. 해킹사고 신고건수 또한 작년에는 1만6295건에 달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5,898건의 해킹사건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more
2. 해킹 사고에 따른 태도의 변화

대형 해킹 사건이 발생시마다 보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었으며 개인 정보를 보유한 언론사 및 대형 포털에서는 주기적 비밀번호 변경을 요구하거나 컴퓨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안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면서 보안 문제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습니다. 이는 인터넷 이용자들의 태도에 영향을 미쳐 그 동안 보합세를 유지하던 바이러스/보안 카테고리의 트래픽의 변화가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바이러스/보안 카테고리 내 트래픽을 확인해보면, 최근 1년 동안 가장 트래픽이 급등했던 시기는 올해 3월로 3월 4일 북한의 디도스 공격 위협, 이른바 ‘디도스 ² 대란’이 이슈화되며 보안에 대한 경계가 강화된 시기였습니다.
디도스는 지난 2009년 7월 7일부터 9일까지 북한이 62개국에서 435대의 서버를 이용, 한국과 미국 주요 기관 35개 사이트를 공격한 7.7디도스 공격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으며, 3월 북한의 디도스 공격 위협이 사전에 알려지자 정부는 사이버위기 주의 경보를 즉각 발령하였고, 전용백신 설치에 대한 홍보도 전방위로 확산하였습니다. 이 결과, 3월 바이러스/보안 카테고리의 이용자는 전월대비 +56% 이상 급등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한편, 지난 7월에도 대형 포털의 개인정보 해킹 사건으로 인해 7~8월의 바이러스/보안 카테고리의 방문자 증가가 두드러지게 나타났습니다. more
Ranking
Nielsen Buzzword

닐슨 버즈워드 내용에 관한 문의는 아래 연락처로 연락 바랍니다.
전화: 02-3490-7218~9 / 팩스: 02-3490-7233
이메일: buzzword@koreanclick.com
Copyright ⓒ Nielsen KoreanClick.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게임쇼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에서 Microsoft, Sony, Nintendo 등의 글로벌 게임업체들이 새로운 하드웨어를 공개하기로 해 어느 해보다 열기가 뜨겁습니다. 특히 각 사에 대한 많은 루머들이 생성되면서 한달 이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그 중 닌텐도의 차세대 콘솔 게임에 대한 게이머들의 관심은 더이상 놀랄만한 현상이 아닙니다.

닐슨 글로벌 버즈 분석팀은 작년 2010년 대비 올해 E3과 MS, Sony, Nintendo에 대한 버즈를 분석해 보았습니다.
6월 8일자 기사를 보니 새 게임기 위U에 실망하여 닌텐도 주가가 폭락하였다고 하던데.. 너무 기대가 큰 것이였을까요?



-------------------------------------------------------------------------------
Consumer Anticipation High as Nintendo Prepares to Unveil New Gaming Console

June 3, 2011 By Kurt Fredericks,  Melissa Ruch, NM Incite & Charlie Pollak, Nielsen Games

Also featured on the NielsenWire Blog

When Nintendo revealed the Wii console at the Electronic Entertainment Expo (E3) in 2005 and followed up with a demonstration of the innovative motion controller later that year, the video game industry looked quite different than it does today. This was before the current generation of consoles (Wii, Microsoft Xbox 360, Sony PlayStation 3) broadened the audience for gaming and the definition of what a console does with new kinds of gameplay, new genres and new entertainment features. Dedicated handheld gaming devices had existed long before, but this pre-dated the rise of smartphones, tablets and Facebook as viable gaming platforms.

Amidst many questions about how the next console transition will play out, Nintendo prepares to share details about its new console at E3 2011 next week. According to the opinions of gamers, expressed in both surveys and online chatter, anticipation is high for Nintendo to deliver as it has so successfully with the Wii since that initial reveal six years ago.

To put some context around Nintendo’s plans to launch a new console, Nielsen surveyed gamers about their expectations for and interest in buying a variety of assumed or rumored new gaming platforms to be released in the near future. Almost half of gamers (47%) expect Nintendo to release its new console (known as Wii 2, Wii’s successor or Project Café) within the next two years, surpassing the many other assumed or possible options. This likely reflects rumors of its pending announcement and alleged features such as HD display and controllers that include an embedded touch screen. It may also speak to some latent demand for Nintendo to delight gamers once again. Far less has been said publicly about new consoles from Microsoft and Sony but confidence is reasonably high that they will release these in the near future as well.

Beyond expectations, nearly a quarter of gamers say they would buy a new console from Nintendo (27%) within six months of release, but a near-equal share say the same for new Sony and Microsoft consoles. A second tier of interest contains all of the iOS devices and gaming handhelds (13% – 18%). These figures are driven partly by the current installed bases of precursor devices and the profile of the gamer for each. As a result, Nintendo’s comparatively larger Wii audience is behind much of the interest in the new Nintendo platform. The sheer size and diversity of this audience speaks to the opportunity and challenge for Nintendo in converting Wii gamers to a new platform.

To illustrate this potential challenge more fully, interest in the new Nintendo console among more hardcore, multi-platform Wii gamers is instructive. These are gamers who have experience on both the Wii and an alternative console (Xbox 360 or PS3). These groups voice greater interest in a new Microsoft or Sony console than in one from Nintendo, which could be explained by a number of factors including comparative use or satisfaction with the precursor consoles, time since purchase of precursor consoles, prioritization of a “primary” console based on the precursors, and value considerations. Uptake among these audiences will ultimately depend on the actual features, price point, and timing of release for the Nintendo console, versus satisfaction with currently owned platforms and other new system options.

In a positive sign given what is at stake for Nintendo, online discussion points to heightened anticipation for Nintendo’s console versus the major hardware unveils of E3 2010 at the same time last year. Overall buzz about E3 is up dramatically year-over-year (59% increase), with the new Nintendo console accounting for 22 percent of total messages this year, compared to 4 percent in 2010 for Microsoft’s hands-free gaming add-on Kinect, which was unveiled at the show last year. Much of the increase in overall chatter is coming from Twitter this year versus last (29% of Pre-E3 buzz in 2011 vs. 8% in 2010).

Trended buzz shows a substantial increase in interest generated by rumors and confirmation of the new Nintendo console seven to five weeks pre-E3. This is especially so compared to 2010 buzz for Kinect and Nintendo’s own 3DS handheld, which was unveiled last year at E3 as well. In the past several weeks the differences in chatter have narrowed, though it remains to be seen if any more key buzz-driving information will be released before the much-anticipated unveiling.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NMInicte.co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