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환경에서 기업의 상황위기 커뮤니케이션(Situational Crisis Communication Theory, 이하 SCCT)’ 전략과 관리는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조직 커뮤니케이션에서 위기란 조직, 회사, 기업, 산업 및 이들과 관련된 공중, 제품, 서비스, 명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은 사건을 의미합니다. 기업 명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사건에 대해 수용자의 감정, 반응, 의견이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어 기업 이미지, 평판, 명성에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기업의 이미지회복(image repair)전략 수립 시 가이드라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씨의 폭언, 일명물뿌리기 갑질사건으로 확대된 기업의 위기관리에 대한 수용자의 반응과 평가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다양한 위기 이슈 원인 중 갑질 경영 태도로 촉발된 대한항공 사례는 경영진의 직원 대하는 태도 논란, 이른바갑질에 초점을 둡니다. 그러나 수용자의 ‘2018 대한항공 사건에 대한 전반적인 반응은 어떠할까요? 갑질 이면에 내재된 다른 반응들은 없었을까요? 본 토픽에서는 수용자 관점에서 바라본 2018 대한항공 사건에 대한 전반적인 반응과 평가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또한 기업의 사과전략에 대해서도 어떻게 바라보는지도 확인하고 대한항공 여객기 이용률에도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고자 합니다.



  우선 소셜미디어상에서 2018 대한항공 사건에 대한 버즈량 추이를 살펴보았습니다. 2018 4 12일 대한항공 전무의 물 뿌리기 사건내용이 공개된 시점부터 버즈량은 4,089, 4 16 5,295건으로 급증하며 4월 한달 간 4000~5000건 정도로 유지되는 모습입니다.


<그림 1>. 2018 대한항공 관련 버즈량 추이

[Source: Korea Buzzword Data (2018.04~05)]

수용자들에게 가장 많이 언급된 빈도수를 보면 대한항공 키워드가 122,305건 갑질 71,946건 조현민 64,871건으로 갑질 행동 자체에 대해 많이 언급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수용자들은 어떻게 반응했을까요? 수용자의 대한항공 사건에 대한 소셜미디어상의 버즈 반응 패턴(response pattern)을 분석하여 위계적 군집화(hierarchy dendrogram)을 실시한 결과 크게 3가지 차원으로 나뉩니다<그림 3>. 


<그림 2>. 2018 대한항공 관련 화제 키워드

[Source: Korea Buzzword Data (2018.04~05)]


보편적 차원으로 A차원은 이슈의 내적 귀인(internal attribution)과 이슈이력(crisis history) 차원에 해당됩니다. 귀인이라 함은 어떤 사건, 사례가 발생했을 시 그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살펴보는 것으로 외적(external)과 내적(internal) 귀인으로 나뉘는데 A차원에서 많이 언급된 키워드를 살펴보면 조현민, 광고대행사, 물컵, 던지다, 뿌리다 등이 언급되어 이번 대한항공 사건은 임원의 과실행위 즉 내부 요인으로 귀인 시켜 언급하는 모습입니다. 또 하나 특징적인 점은 과거 이슈 이력(crisis history)이 재 언급되었다는 점입니다. 땅콩회항 이라는 키워드도 많이 언급된 것으로 보아 이번 2018년도 대한항공 사건을 바탕으로 수용자들은 몇 년 전 발생한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의 일명 땅콩회항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하는 모습이 확인됩니다. 현 시점 외에도 과거에도 이와 유사한 이슈나 사건이 발생했을 시 수용자들은 과거 이슈와 결부시켜 인지하는 행태가 확인되며 그 조직이 과거에 유사한 이슈나 위기이력을 겪을 경우 수용자는 현재 그 조직이 처한 책임을 더 크게 인식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림3>. 2018 대한항공 사건에 대한 수용자 반응 패턴 범주화

[Source: Korea Buzzword Data (2018.04~05), 분석방법: keyword hierarchy dendrogram]


B차원은 이슈 속성의 정의 차원입니다. 갑질, 오너, 재벌, 이명희, 조양호, 회장, 일가, 사람 등의 키워드를 언급합니다. 단순히 조현민 전무가 행한 행동 수준에서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조씨 일가 전체의 갑질 행위와 도의적 책임으로 범위가 확장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갑질 행위가 한국 사회에서 나타나는 고유 특징으로도 비춰지는데 한 예로 뉴욕 타임즈 외신보도에서 갑질(gapjil)[1], 이른 바 경영진이 마치 봉건시대 군주(executives who behave like feudal lords)처럼 직원, 하청기업을 폭언하고 학대(the abuse of underlings and subcontractors)로 다루는 것으로 설명했습니다. 이처럼 한국사회의 고유한 특징일수도 있는 이 갑질 행위는 조현민 전무 뿐만 아니라 한진 그룹 재벌 일가 전체로 확장되어 재벌 일가의 추가적 과실행위에 대해서도 언급한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C차원은 이슈범위의 확대차원입니다. 갑질 행위 외에도 대한항공을 포함한 한진 그룹 조직 전체에 대한 이야기 특히 세관 관련 논란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이야기하는 모습입니다.


<1> 차원에 속한 키워드 리스트

보편적 차원

부차적 차원

A차원

B차원

C차원

내적귀인과 이슈이력

이슈속성의 정의

이슈범위의 확대

조현민

갑질

세관

광고대행사

오너

거치다

물컵

재벌

조직

던지다

이명희

 

뿌리다

조양호

 -

땅콩회항

회장

 -

 -

일가

 -

 -

밀수

 -

 -

사람

 -

[Source: Korea Buzzword Data (2018.04~05), 분석방법: keyword hierarchy dendrogram]


    특징적인 점은 조현민 전무를 포함한 조씨 일가의 사과(apology)에 대해서 수용자들이 언급한 차원이 형성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기존에는 조직의 이슈, 위기 커뮤니케이션 전략으로 방어 전략에서 수용 전략까지 다양한 전략을 펼치며 사건에 대한 진실된 사과(apology), 재발방지를 위한 예방행동전략(action plan)을 취하면, 수용자는 사과의 진실성, 진정성 수준에 따라 소극적으로나마 기업의 사과를 수용한다는 결과가 있었지만 이번 사건에서는 수용자의 반응패턴이나 키워드에서도 사과전략에 대해 언급하거나, 최소 인지하는 차원이 전혀 형성되지 않은 점도 눈길을 끕니다. 


그렇다면 2018 대한항공 사건으로 인해 대한항공 사이트(web+app) 방문자추이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요? 시계열 인과추론(time-series causal impact)분석 결과, 대한항공 사건이 개입되어 대한항공 사이트 방문자규모나 모바일 앱 이용자규모 추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사건 발생 이전, 발생 시점, 이후 구간으로 나누어 대한항공 사건의 개입으로 인해 월 방문자추이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됩니다(p= 0.295). 이는 여객기라는 특수 산업군에 속하고 항공여객기 산업군 내 다양한 대체제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으로 추론됩니다. 즉 제품 및 서비스가 속한 산업군 속성에 따라 이용률에 끼치는 관계가 일정한 결과를 보이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합니다. 예컨대 제품군이 FMCG(Fast Moving Consumer Goods) 식품, 생활용품, 가정용품에 속하는 보편재이면서 동시에 복수 개의 상품군이 존재할 때는 한 제품에 대해 이슈, 사건이 발생했을 때 수용자들은 다른 대체제로 전환하거나 고려하는 가능성이 높은 수 있지만, 반면 해당 제품군이 특수재이면서 시장 내에 다른 대체제가 다수 존재하지 않는 독점(monopoly)환경에서 수용자들은 불가피하게 다른 대안을 고려하지 못한 채 독점제를 우선적으로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림4>. 2018 대한항공 사이트(we+app) 추정방문자 추이

[Source: Nielsen Korea Behavioral Data(2015.01~2018.05), 대항항공 사이트 및 app 이용자규모

사이트방문자와 app이용자규모는 대한항공 여객기 탑승객규모와 상이할 수 있으니 해석에 유의하기 바람]


<그림5>. 시계열 인과추론 분석결과: 대한항공 사건 개입과 사이트 방문규모추이 간 관계

[Source: Nielsen Korea Behavioral Data(2015.01~2018.05), 대항항공 사이트 및 app 이용자규모

사이트방문자와 app이용자규모는 대한항공 여객기 탑승객규모와 상이할 수 있으니 해석에 유의하기 바람)

분석방법: 시계열 인과추론 방법(시계열상에서 어떤 사건의 개입이 영향을 미쳤는지 파악하며, 그 사건의 개입이 없었을 시 규모를 추정하는 방법]


<표2> 시계열 인과추론에 따른 개입효과 및 검증결과

Average(평균 이용규모)

Actual (실규모: 사이트방문자+app이용자)

1,303,138

Prediction (SD) (예측 이용자규모: 사이트 방문자+app이용자)

1,376,458(132,734)

95% CI

LL

1,114,796

UL

1,635,430

Posterior tail-area probability p

0.295

[Source: Nielsen Korea Behavioral Data(2015.01~2018.05), 대항항공 사이트 및 app 이용자규모

사이트방문자와 app이용자규모는 대한항공 여객기 탑승객규모와 상이할 수 있으니 해석에 유의하기 바람)

분석방법: 시계열 인과추론 방법(시계열상에서 어떤 사건의 개입이 영향을 미쳤는지 파악하며, 그 사건의 개입이 없었을 시 규모를 추정하는 방법]


    이번 ‘2018 대한항공 사건’에 대한 수용자의 반응과 평가는 갑질태도 논란 이면에 내재된 여러 시사점을 제공해줍니다. 임원의 갑질 태도 논란 즉 내적 귀인에 해당하며 물뿌리기, 물컵던지기 사건 외에도 과거 땅콩회항이슈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과거 사건 이력에 대해서도 재언급합니다. 이처럼 조직이나 기업이 과거시점에도 유사한 부정적 사건이 있었다면 수용자들은 과거사건을 현재사건과 결부시켜 부정적인 이미지를 형성하고 언급하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이슈 속성과 범위가 확대되는 특징도 파악했습니다. 조씨 일가 전체로 대상을 확대시켜 조직 일가의 경영태도 논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습니다. 조직이 잘못했을 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진정성있게 사과전략을 펼친다면 수용자가 제한적으로나마, 혹은 소극적으로나마 수용할 것이라는 기존의 예측과 달리 이번 사건에서 수용자들은 사과전략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거나 언급하지 않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소셜미디어 환경 내에서 수용자의 기업 이슈, 사건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는지 살펴보고 위기 싸이클에 따라 상황위기커뮤니케이션 전략을 효율적으로 펼치고 대응해야 하는지 다차원 분석을 통해 차별적 전략 수립이 더더욱 중요해진 시점입니다.




[1] 뉴욕타임즈 (2018, 4, 13). Sister of Korean ‘Nut Rage’ Heiress Accused of Throwing Her Own Tantrum.





Posted by 하이진